바다이야기가 생각나는 모바일게임 아쿠아팡팡

2015.11.03 10:21



   

출시 이전에 글로벌 3억 명 돌파라고 소개했던 게임이인 아쿠아팡팡입니다. 실제로 기대해보면서 플레이해봤더니 굉장히 많은 실망을 했는데요, 그 덕분에 제목을 짓는 것에도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물 속에 돈뿌리는 아쿠아팡팡', '돈놓고 돈먹기 아쿠아팡팡' 등의 이름 중에서 뭘 할까 하다가 결국에는 바다이야기가 생각나는 게임이라고 적었습니다.

   

바다이야기는 중독성과 사행성의 문제로 큰 이슈가 되었던 아케이드 게임입니다. 굳이 바다이야기에 이 게임을 비유한 것은 이 게임 또한 중독과 사행성의 문제가 크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말해서 위 2개의 사진으로 게임의 절반 이상을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쿠아팡팡은 말그대로 물 속에서 다양한 물체들을 팡팡터뜨리는 게임인데,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금화가 시원하게 날아서 차곡차곡 쌓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큰 문제가 있습니다. 물고기를 잡으려고 쏘는 포 한발마다 일정 금액의 금화가 소모된다는 것입니다. 한 번 보실까요?

   

   

   


메인 화면은 볼 것이 없어서 생략했습니다. 어차피 쏘는 것이 전부인 게임이니까요. 위 이미지를 보시면 중앙에 플레이어의 대포가 있는 것이 보이실 겁니다. 이 대포를 통해서 물고기를 쏘게 되는데, 제 포의 레벨이 28이죠? 그러면 한 발당 28의 금화가 소모된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저렇게 깨작깨작 +1씩 주는 애들을 잡고 있으면 골드가 금방 소모되어 버리죠.

   

그렇다고 큰 것만을 쏠 수도 없는게, 애초에 이 게임은 저격하는 게임도 아니고 큰 물고기만 잡을 수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골드가 전부 소모되면…

   

금화가 부족합니다 ▶◀

   


실제로 리뷰를 위한 이미지 촬영으로 잠시 접속했다가 열받아서 종료할 때까지의 플레이 패턴을 보여드리겠습니다.

   

   

   


평화롭게 사냥하다가 골드가 다 떨어짐. -> 상점에서 골드를 구매하세요.

   

   

   


골드 구매하기 싫어서 1원짜리 대포로 느릿느릿하게 쏘는 중

   

   

   

(용량 관계상 프레임을 줄여 속도가 빨라보입니다. - 2배속)


느릿하게 쏘다보니까 60짜리 대포가 나타남 -> 상점에서 구매하세요.

   

   

   

대부분 이런식으로 끝이 납니다. 아쿠아팡팡의 전략은 시원하게 돈쓰면서 팡팡터뜨릴래, 아니면 저렙 대포로 찔끔찔끔 죽지도 않는 물고기를 상대로 애쓸래?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을 강요합니다.

   

   

   

   

이외에 상어 이빨뽑기, 황금상어 등장 등이 있지만 주 콘텐츠에 비해서 별로 설명할 것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단순 이미지로 대체하겠습니다. 아래의 이미지만 보셔도 어떤 미니게임인지 알 수 있으실 것 같네요. 

   


   


   

   

   

충치를 뽑든 황금상어의 몸통을 맞추든 돈은 생각보다 벌리지 않습니다. 황금상어 겁나 열심히 맞추는 것보다 100원짜리 물고기 몇마리 죽이는게 훨씬 낫기도 하고요. 아무튼 너무 돈 뽑아내려는 생각이 노골적이고, 게임도 스토리텔링이 거의 되어있지 않고 물대포만 쏘는 단순한 게임이어서 별로 하고 싶지 않습니다.

신고

작성자

Posted by G.J. 제이

작성자 정보

세상은 넓고, 재밌는 일들은 많다!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