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비스

소설 카르페디엠 3권 리뷰 “리리, 이 세계의 주민이 되다.” 카르페디엠 3권이 나왔습니다. 내용은 전체적으로 괜찮았으나 실망스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우선 책의 인쇄가 잘못되었는지 초반부에서 살짝 찝힌 자국이 보이는 페이지들이 있더라고요. 새 책인데 그렇게 나온 것을 보고 조금 실망했습니다. 그걸로 교환하기도 뭐하고. 두 번째로는 책 내용이 조아라에서 연재할 때의 내용과 달라진 점이 없다는 것입니다. 왜 실망스럽냐면 2권이 나온 것이 작년 12월인데, 3권이 올해 7월에 나왔습니다. 극악에 이르는 출간 속도 아닌가요? 그런데도 바뀐 점도 하나도 없고, 외전같은 것도 하나도 들어있지 않다는 것은 실망스러운 점이 틀림 없습니다. 그와 관련된 변이 있나 해서 조아라에 들어가서 찾아봤더니, 14년 6월에 올리셨던 서평 이벤트 밖에 없더.. 더보기
라이트 노벨, 카르페디엠 1권 리뷰 “내 능력이 눈에 보이면 얼마나 좋을까” 카르페디엠은 이 간단한 상상력에서 생각에서 출발한 라이트 노벨입니다. 퓨전 판타지로도 볼 수 있겠네요. 이 책이 출판되기 전에 조아라에서 연재하던 시기에 재미있게 봤었기 때문에 별다른 설명도 보지 않고 바로 책을 구매했습니다. 내 능력치가 눈에 보인다면 얼마나 좋을까. 게임처럼 즉각적인 보상이 이뤄지면 얼마나 좋을까. 자신의 노력에 따른 보상이 즉각적으로 주어지며, 능력의 성장 또한 눈으로 볼 수 있는 세계. 현실과는 다르죠. 현실에서는 노력한다고 반드시 오른다는 법이 없으며, 자신이 노력한다해서 반드시 보상이 주어진다는 보장 또한 없습니다. 출판사 서평을 보면 이런 말이 있습니다. 노력만 하면 모든 걸 손에 넣을 수 있는 세상. 원하는 것은 모두 이룰 수 있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