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버로드

소설 오버로드 9권 후기 - 실망, 그리고 만족! 10월 30일에 한국 발매된 오버로드 9권의 후기입니다. 지난 8권도 읽었는데, 블로그에 후기를 올리는 것을 깜빡했네요. 2월 8일에 작성했던 7권 후기로부터 근 9개월 만인데요, 그 사이에 오버로드와 관련되어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가장 큰 사건은 오버로드가 애니화가 되었다는 것. 평소에 오버로드라는 소설에 대해서 몰랐던 사람들도 이번 애니화를 기점으로 알게 된 사람들이 꽤나 많아진 것 같습니다. 애니메이션을 봤을 때는 처음 1, 2화는 별로였지만 특히 알베도 시간이 지날수록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전투씬으로 인해 그 진가를 보여준 작품인 것 같습니다. 판매량도 꽤나 호조를 보여서인지 오버로드 라디오에서는 ‘일단’ 최종화라는 말과 함께 끝냈다고 합니다. 확정은 아니지만 2기의 제작 가능성도 있다.. 더보기
소설 오버로드 7권 후기 마루야마 쿠가네의 오버로드 7권 오랜 기다림 끝에 오버로드 7권이 발매되었습니다. 오버로드는 일본 웹에서 인기리에 연재되던 소설을 종이로 출판한 것입니다. 현재 애니화 기획 진행 중이라고 하니, 3~4분기 혹은 내년에는 애니메이션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권의 내용은 대분묘의 침입자로 주인공이 기거하는 나자릭 지하대분묘에 '워커' 집단들이 의뢰를 받고 침입하는 이야기가 들어있습니다. 이번 권에서는 여태껏 알지 못했던 나자릭 지하대분묘에 대한 정보들이 감춰지는데, 침략자들을 어떻게 격퇴하는지에 대해서도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침략자들에 대한 묘사까지 철저히. 마지막에 언니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면서 끝나는 장면은 섬뜩하기까지 했습니다. 지하대분묘에서 침략한 자들은 압도적인 힘의 차이에.. 더보기
오버로드 6권 - 왕국의 사나이들(하) 리뷰 “마루야마 쿠가네의 오버로드 6권” 5권 리뷰에서 어떤 분이 댓글로 일본 리뷰에서 6권(왕국의 사나이들 下)과 5권을 같이 읽어야 재미있다고 했는데 사실이네요. 이번 6권에서는 5권의 루즈함은 없고 책 내내 이곳 저곳에서 싸움이 벌어지네요. 6권을 간단하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알베도와 관련된 새로운 떡밥 출현 모몬(아인즈 울 고운)과 데미우르고스의 연극 이블아이 귀여워! 플레이어의 후예(신인) 떡밥 6권에서는 일러스트가 풍성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싸우는 장면을 박진감 넘치게 그려놓았더군요. 원래 오버로드 삽화는 제 취향이 아니었는데, 이번에 그려진 이블이아와 라퀴스 캐릭터들은 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그리고 소설 내내 이블아이가 모몬에게 헤롱거리는게 얼마나 재밌던지. 초반부에 아인즈 앞에서 약.. 더보기
일본 소설, 오버로드 5권 리뷰 “마루야마 쿠가네의 오버로드 5권” 하도 오랜만에 봤더니 지난 4권의 내용도 슬슬 잊어버릴만한 5권입니다. 5권의 부제는 왕국의 사나이들(상)입니다. 이번 이야기들은 앞으로 오버로드에서 주인공인 아인즈가 활약할 무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왕국의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정작 주인공의 이야기는 많지가 않네요. 목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Prologue 1장 소년의 마음 2장 푸른 장미 3장 거둔 자, 거두어진 자 4장 모이는 사나이들 5장 진화, 피어오르는 불똥 5권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나자릭 지하 대분묘의 집사 역할을 하고 있는 세비스가 등장하며 왕국의 인물들인 왕녀의 병사 ‘클레임’과 뱀파이어 수호자인 샤르티아에게 털려서 도망친 ‘브레인’이 나타난다. 5권이 사나이들(상)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5권의 내용.. 더보기
오버로드 4권 - 리자드맨 용사들 리뷰 일본 소설, 오버로드 4권 - 리자드맨 용사들 리뷰 오버로드 4권을 읽었다. 이번 편은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었던 것 같다. 특히 개인적으로 삽화는 정말정말 마음에 들지 않는다. 삽화가 내가 생각했던 캐릭터들의 모습까지 망쳐놓는 듯한 기분이 든다. 4권에서는 드라마 CD도 같이 발매되었는데, 한정판이라서 지금은 구할 수 없다. 그런데 내용에 보면 각주가 달려있는 것이 있는데 드라마 CD를 참고하라고 한다. 볼 수가 있어야 참고하지? 왠만하면 일반 소설로도 다 설명을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이번 권은 연애 소설같은 이상한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제목은 오버로드지만 내용은 나자릭크 대분묘 인원들에게 침략을 당하는 리자드맨들이 그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그 와중에 리자드맨.. 더보기
오버로드 3권 - 선혈의 발키리 감상 일본 소설, 오버로드 3권 - 선혈의 발키리 감상 일본에서 웹 연재로 유명세를 떨치던 오버로드 3권이 나왔다. 역시나 웹 연재와는 완전히 다른 노선을 걷기 시작하는 모습. 인터넷에 올라왔을 때랑 같았던 부분도 있지만 달라진 부분도 있다. 특히 중반에 샤르티아와 도적간의 싸움 부분은 비슷하지만 이후의 전개부분이 충격적으로 달라졌다. 거기서는 인간 중에서는 최정상을 달린다고 볼 수 있는 브레인이라는 사람이 나오는데, 웹연재 때는 충격적으로 패배하고 샤르티아에게 물려서 충실한 노예로 살아간다. 책에서는 무사히 도망가는데 그 일과 다른 일이 겹쳐 반광란 상태가 된 샤르티아가 차이나 드레스를 입은 여자가 있는 이상한 무리에게 정신지배를 당해버리는 일이 생긴다. 오버로드의 대 전제라고 볼 수 있는 '그들을 위협할 .. 더보기
오버로드 2 칠흑의 전사를 읽고 오버로드 2 칠흑의 전사 감상문 얼마 전에 오버로드 2권을 구매해서 읽었다. 예전 오버로드 - 불사자의 왕 리뷰를 할 때 말을 한 적이 있지만, 웹 연재본과 내용이 너무 달라졌다. 군데군데 비슷한 장면은 볼 수 있지만 완전히 새로운 내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달라졌다. 웹 연재본을 본 사람 중 한명으로써도 앞으로 스토리 전개가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2권의 내용은 주인공인 '모몬가(아인즈 울 고운의 가명)'가 검은 풀 플레이트 갑옷으로 전신을 가리고 모험가 행세를 하며 자신의 명성을 쌓으려고 하는 이야기다. 절대적인 존재가 다른 사람 행세를 하면서 지내는 것이 마치 판타지 소설의 '드래곤의 유희'와 비슷하지만 다르다. 오버로드의 세계에서는 평범한 사회인이었던 사람이 듣도보도 못한 세계에 떨어져.. 더보기
오버로드 - 불사자의 왕 일본 소설, 마루야마 쿠가네의 오버로드 일본 연재 사이트에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하고, 한국에서도 번역해서 읽어보던 작품이다. 타입문넷이라는 곳에서 번역을 해줘서 근근히 읽었는데, 드디어 한국에 정식으로 나왔다. 번역본을 재밌게 봤던 나로써는 정식 발매본으로 읽으면 더 재밌을 것으로 여겨져서 구매했다. 주인공인 '모몬가'가 하는 게임은 위그드라실이라는 가상현실게임이다. 한때는 전세계적인 붐을 일으켰던 게임. 하지만 그 영광도 옛말. 어느덧 그 자리는 다른 게임들이 차지하고, 서비스 종료를 앞두게 되었다. 게임에 대한 향수와 미련을 잊지못하고, 서비스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남아있던 모몬가. 서비스 종료와 함께 현실로 로그아웃이 될 줄 알았건만 종료 당시의 모습 그대로 이세계로 날아가버리고 만다. 이 소설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