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2 유즈맵 - 소티스 (Storm of the Imperial Sanctum)

2010. 8. 15. 23:30

 요즘 제가 재미있게 하고 있는 스타 2 유즈맵을 하나 소개시켜드리고자 합니다. 이 게임은 소티스라고 불리는 게임입니다. 정식 명칭은 Storm of the Imperial Sanctum인데요, 축약해서 소티스(SotIS)라고 부릅니다.

 게임의 형식은 AoS로 되어있습니다. 각 플레이어들은 양 진영 중 한 곳에 소속됩니다. 플레이어들은 자신의 캐릭터로 적 진영의 유닛과 중립 유닛을 사냥하면서 착실히 레벨업을 함과 동시에 아이템을 맞춰 캐릭터를 강화시켜야합니다. 그렇게 키운 유닛으로 적 본진을 파괴시키는 것이 이 게임의 목표입니다.

 

 

 

   AoS 장르란?

 

 어드벤처라는 장르가 만들어진 것과 비슷하게 생겨났습니다. 어드벤처 장르는 모험을 하면서 수수께끼를 푸는 최초의 게임이 어드벤처라는 게임이었기 때문에 그 후에 나오는 비슷한 류의 게임들도 어드벤처 게임이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아직 많은 설이 있습니다.)

도타, 카오스, 리그 오브 레전드, 데미갓 등의 효시가 된 스타크래프트의 유즈맵 Aeon of Strife에서 생긴 말이 AoS라는 단어입니다. 정확히 이 게임이 어떤 것이냐면, 양 진영끼리 공성전을 하는 게임을 AoS 장르라고 보시면 됩니다.

 

▲ 저그 진영은 함대 신호소를 파괴해야하고, 프로토스 진영은 땅굴 벌레를 파괴해야 승리를 할 수 있습니다.

 

   소티스 (Storm of the Imperial Sanctum)

 

 스타2의 소티스는 워크래프트 3의 유즈맵인 도타(DOTA)의 개발진들이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워크래프트 3에서 도타를하다가 오신 분들은 맵의 유사성 때문에 깜짝 놀란다고 하시더군요. 저는 워크래프트 3을 할 때는 도타나 카오스와 같은 게임은 즐기지 않았기 때문에, 형식 상의 유사성이 아닌 게임의 세부적인 유사성은 잘 모르겠더군요.

 소티스의 경우는 나온지 얼마 되지 않은 맵이라서 캐릭터들이 많지 않습니다만, 아직도 남아있는 칸들을 보니 앞으로 점점 새로운 캐릭터가 나올 것 같습니다. 뭐, 저는 지금 이대로도 재밌지만 말이죠.

 

▲ 랜덤을 해도 히든 영웅 같은 것은 걸리지 않습니다. 

 

 제가 제일 감사해야할 것은 이 게임의 제작자 분입니다. 스타크래프트 2의 경우에는 각 지역을 나눠서 서버를 만들었기 때문에 한국에서 북미 서버로 접속을 할 수 없고, 북미 서버에서도 한국 서버로 접속할 수 없습니다. 맵도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죠. 제작자 분께서 한국 서버에도 배포를 해주셨는데 정말 무한히 감사할 뿐입니다.

 

 

▲ 실제 게임 내용과는 약간 다릅니다.

 

 

   소티스의 특징?

 

 소티스의 특징 중 하나는 스타크래프트의 강력한 맵 에디팅 능력을 잘 살렸다는 것입니다. 위에서 보신 캐릭터 선택창 처럼 다양한 캐릭터들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고, 스타크래프트에는 존재하지 않는 아이템 가방도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이 가방의 경우 키패드의 0 버튼을 누르면 활성/비활성화가 되는데, 아이템 사용이 키패드로 되지 않는 점은 안타까운 점 중 하나네요. (아이템 가방의 경우 스크린샷을 못 찍었습니다.)

 또한 게임이 끝날 때 자신의 전적을 보여줍니다. 자신의 캐릭터의 킬/데스/어시 현황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고, 어떤 캐릭터를 몇 번 죽이고, 자신은 누구에게 몇 번 죽었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착용하고 있는 아이템도 확인 할 수 있네요.

 

▲ 많은 정보들을 상세히 알려줍니다. 참고로, 이 전적은 기록으로 저장이 됩니다!

 

 

   마무리

 

 개인적으로는 이 맵이 한국 서버에 존재하는 여러 유즈맵 중 제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찰과 도둑이라는 유즈맵도 해봤는데, 도둑이 잡혔을 때 나오는 문자열, 캐릭터 간 밸런스, 맵의 구성 등 여러 면에서 엉성해보이더군요. 그 외에도 타우렌 마린 키우기(?)라는 게임도 해봤는데, 이 게임은 전형적인 용두사미의 끝을 보여주고 있더군요. 그 외에도 여러 맵들이 있지만 저는 이 맵이 단연 최고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 알파 버전의 플레이 영상이라, 지금과는 좀 다릅니다만 대충 어떤 게임인지는 알 수 있습니다.

 

 

 

 

   관련 게시물 링크

 

[리뷰] 블리자드의 또다른 도전, 스타크래프트 2

[시티신문] 스타2 'DOTA' 등장 "워3팬들 모여"

작성자

Posted by G.J. 제이

작성자 정보

세상은 넓고, 재밌는 일들은 많다!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0.08.16 18:16

    스타크래프트2 유즈맵까지 나왔군요. 참 빠르네요 ㅎㅎ
    해볼 시간이 없어서 ㅠㅠ

    • 프로필 이미지
      2010.08.16 21:46 신고

      ㅎㅎ 가끔씩 시간나실 때 즐기시면 좋아요.
      오픈베타 종료시기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하니 느긋하게 즐기시면 될듯합니다 ^^

  • 프로필 이미지
    2010.08.16 22:11

    스타크래프트2를 조만간 한번 경험해 봐야하는데 요즘 게임을 완전히 접어서...
    얼마전까지는 WOW하느라 다른일들을 너무 경원시해서 문제가 좀 있었거든요.
    그래도 한번 경험해 보고 싶네요.^^

    • 프로필 이미지
      2010.08.16 22:18 신고

      역시 모든 것은 적당히! 라고 할 수 있죠.
      꿈꾸던 시절님도 적당히 조절하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

  • 프로필 이미지
    2010.08.17 17:12 신고

    오늘 소티스 소개 할려고했는데 마이센스 악성코드에 한방먹어서 발행을 연기했내요.

    1.2버전으로 업되고 조만간 한글화가 된다고하내요.(2.0)

    개인적으로 질럿이 좋아져서 만세 하고있습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10.08.17 19:26 신고

      질럿은 워낙 좋았기 때문에 이게 왜 상향되었지...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_-;; (물론 첫번째 스킬은 잉여였었지만.)
      저는 랜덤 유저라서 별 상관은 없습니다만 ㅋㅋ
      한글화 소식은 정말 기쁘네요. 한글로도 즐길 수 있으니 말입니다. ~_~

  • 프로필 이미지
    성소년 카토카토
    2010.08.18 01:39

    저도 소티스 광팬입니다! 정말 겁나 재밌는 ㅠㅠ

    저는 주케:고스트 / 부케:테사다르(테사다) , 에레쿨(하템) 인데요

    어째 주케보다 부케로 잘합니다 ㅁㅁ... 정말 잘했을때는 17킬 3데스!

    • 프로필 이미지
      2010.08.18 02:39 신고

      저는 랜덤이 주캐라죠 ㅋㅋ
      그래서 누적 전적은 형편없는 듯합니다. ㅜㅜ

  • 프로필 이미지
    지르칸
    2010.08.21 21:21

    저는 질럿을 많이하는편인데..
    아 그리고 소티스는 도타제작진이 만든게 아닙니다
    제작자 혼자서만들었어요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