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분류

자전거 탈 때 조심해야 하는 3가지


자전거


자전거의 계절, 여름

 

꽁꽁 손이 얼어버리는 겨울과 달리, 여름이 되면 자전거가 절로 타고 싶어집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뙤약볕 아래에서 터벅터벅 걸어가는 것보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자전거를 타고 가는 것이 한결 더 시원하기도 하고, 편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근래에 외발 전동휠 같은 것들도 나오고 있지만, 여전히 대세는 자전거라고 생각합니다. 별도로 충전할 필요도 없이 타고 달리기만 하면 되니까요. 그렇다면 자전거를 탈 때 조심해야 하는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1. 안전거리 무시는 안되요.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자전거≠차 입니다. 그러나 자전거도 일종의 차라고 볼 수 있고, 그런 만큼 앞 사람 혹은 자전거와의 안전 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이런 것들을 무시하고 타다가 위기 상황이 발생할 경우 대처할 시간적, 공간적 여유가 없어서 위험한 상황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2. 음주운전은 처벌을 받아요.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자전거도 차로 분류가 되기 때문에 술을 마신 채로 운전하는 것은 지양해야 합니다. 도로교통법 제50조에도 “자전거의 운전자는 술에 취한 상태 또는 약물의 영향과 그 밖의 사유로 정상적으로 운전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상태에서 자전거를 운전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되어 있다는 점을 알아두세요. 음주 등으로 인해 올바른 정신 상태가 아닌 채로 자전거를 탈 경우, 운전자는 물론 타인에게까지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세요!

 

 

3. 이어폰을 끼고 자전거를 타지 마세요.

 

자전거를 타면서 이어폰을 착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자전거의 경우 인도와 차도를 넘나들기 때문에 사고가 날 위험이 더 큰데다 속도 또한 빠르기 때문에 이어폰을 끼고 타다보면 위험 신호를 듣지 못하거나 늦게 들어서 사고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노래를 들으면서 자전거를 타는 것도 좋지만, 안전을 생각한다면 이어폰을 착용하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볼륨을 최저로 낮춘다고 하더라도, 귀에 뭘 꽂고 있는 것과 아닌 것은 큰 차이가 있다고 하네요.

댓글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