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버로드 6권 - 왕국의 사나이들(하) 리뷰

“마루야마 쿠가네의 오버로드 6권”

 

5권 리뷰에서 어떤 분이 댓글로 일본 리뷰에서 6권(왕국의 사나이들 下)과 5권을 같이 읽어야 재미있다고 했는데 사실이네요. 이번 6권에서는 5권의 루즈함은 없고 책 내내 이곳 저곳에서 싸움이 벌어지네요. 6권을 간단하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알베도와 관련된 새로운 떡밥 출현
  • 모몬(아인즈 울 고운)과 데미우르고스의 연극
  • 이블아이 귀여워!
  • 플레이어의 후예(신인) 떡밥

 

6권에서는 일러스트가 풍성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싸우는 장면을 박진감 넘치게 그려놓았더군요. 원래 오버로드 삽화는 제 취향이 아니었는데, 이번에 그려진 이블이아와 라퀴스 캐릭터들은 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그리고 소설 내내 이블아이가 모몬에게 헤롱거리는게 얼마나 재밌던지.

초반부에 아인즈 앞에서 약세를 보여줬던 세바스였지만, 악당 조직인 여덟 손가락의 중견 멤버들을 순삭하는 것을 보고 이야 재밌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후 나자릭 멤버들과 아다만티움 모험가 집단 ‘청장미’가 부딪치면서 싸움을 벌이는 것도 재밌죠. 이블아이가 제대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귀여운 모습을 잔뜩!

지난 5권에서 아인즈 울 고운이라는 이름과 걸맞지 않게 소시민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실망하고 절대자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었는데, 6권에서는 언데드들의 수장다운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여전히 간간히 인간일 적 모습이 보이기도 하지만, 왕국 사람들이 죽거나 납치당하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면서 나자릭 지하대분묘를 최우선으로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점점 지배자가 갖춰야 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어 좋았습니다. 어서 세계의 지배자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길!

6권에서는 알베도와 관련된 떡밥도 던져졌는데, 알베도의 방에서 ‘아인즈 울 고운’이라는 길드의 깃발이 이리저리 팽개쳐져 있었죠. 제가 생각한 떡밥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알베도가 자신의 창조주를 위해 아인즈 울 고운을 팽개쳤다.
    가능성은 낮지만, 아인즈 울 고운이라는 길드를 자신의 창조주가 아닌 한명이 좌지우지 한다는 것이 마음에 안들어서 그럴 수 있죠. 하지만 원래 길드장이 모몬이었고, 다른 수호자들의 반응이 ‘남아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인 것으로 봤을 때 확률이 낮죠.
  2. 길드장인 모몬가가 이름을 바꿔서 ‘아인즈 울 고운’으로 살아가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아인즈 울 고운 깃발은 팽개쳐두면서 아인즈 인형은 만들어서 갖고 노는 것을 보니까 그런 것 같기도 한데…
  3. 샤르티아를 조종했던 집단에게 조종되었을 가능성도 있네요. 이 경우에는 플레이어의 후예라는 신인들과 관계되엇을 가능성도 농후합니다.

 

7권에서는 나자릭 지하 대분묘라는 거대한 미궁&함정에 빠지는 가련한 사람들을 볼 수 있겠네요. 또한 제국 관련해서도 이야기가 진행이 될 것 같습니다. 책이랑 웹 연재랑 상당 부분이 달라져서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어서 7권이 나오기만을 학수고대 하고 있습니다.

  • 뜨아 2014.06.07 14:05

    http://www.typemoon.net/bbs/board.php?bo_table=review&wr_id=230540&page=2

    이게 5~6권의 숨겨진 복선.
    3은 확률이 매우 낮을 듯. 나자릭에서 내정만 하던 애라 나올 일이 없어요.

    • G.J. 제이 2014.06.07 23:45 신고

      5,6권에 나와있는 복선이 잘 정리되어있네요. 매우 그럴듯합니다. 정확한건 7권이 나와야 알겠지만 이 경우에도 재미있을 듯 싶군요. 충견을 위해 라나 공주가 왕국을 바칠것인가?
      궁금합니다. 어서 8권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 아망파츠 2014.06.07 20:30

    2번이겠죠. 6권 62쪽

    '알베도는 아인즈 울 고운의 문장기 대신 걸린 거대한 깃발을 떠올렸다. 너무나도 거대하기에 마치 오페라 커튼처럼 드리워진 깃발을.
    "이 나자릭 지하대분묘는 당신만의 것. 이 알베도는 당신에게만 충성을 바치고자 하옵니다. 아아...... 언젠가 또 그 멋진 이름을 듣고 싶나이다......."'

    여기서 거대한 깃발이란건 '모몬가'를 상징하는 깃발. 또 언젠가 또 그 멋진 이름을 듣고 싶나이다. 이걸 보면 그 이름이란게 모몬가 를 말하는거 같은데 말이죠.

    아인즈 울 고운이라는 건 41인 지고의 존재들 전부를 지칭하는 말이니까요. 즉 모몬가를 제외한 나머지 40인들. 자기들을 버리고 떠난 것에서 비롯된 원망, 모멸, 적의 같은게 아닐까요?

    • G.J. 제이 2014.06.07 23:44 신고

      아 그런가요! 제가 눈이 침침해서 그런지 윗부분을 제대로 못읽은 것 같습니다. 아래의 '당신만의 것'에만 주목하다보니까 ㅠㅠ
      그 부분은 다시 한 번 살펴봐야겠습니다. 어찌되었건 알베도가 앞으로 어떻게 돌출적인 행동을 할지 궁금하네요!

    • G.J. 제이 2014.06.08 00:08 신고

      방금 내용을 다시 확인하고 왔습니다. 거대한 깃발이 모몬가를 지칭하는지 아닌지는 나와있지 않네요. 그러나 제가 2번으로 섣불리 말하지 못하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각 수호자들을 보면 만든 사람을 최우선으로 여깁니다. 책을 읽다보면 그런 내용들이 계속해서 언급됩니다. 6권에서도 데미우르고스가 자신의 창조주가 만든 아이템을 소중히 여기는 사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세바스도 마찬가지고요.
      그렇기 때문에 섣불리 모몬가(아인즈 울 고운의 원래 명칭)의 것이라고 말할 수가 없네요. 알베도를 만든 창조주는 따로 있고, 알베도가 맛이간 이유는 모몬가가 살짝 수정을 가해서 그렇게 된 것이니까요. 다른 창조주가 이 세계에 있겠냐고 하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확답을 못하지만 말입니다.

    • amkoc 2014.06.30 18:49

      아니요 아마도 그 깃발은 모몬가의 깃발이 맞을겁니다 1권인가에서 보면 다른 지고의 존재들의 깃발은 최하층에 걸려있는 상태고 모몬가 만이 스스로의 이름을 아인즈 울 고운으로 바꾸면서 깃발을 내렸죠 즉 현재 다른 지고의 존재들의 깃발은 그대로 걸려있는 상태일테니 알베도가 가지고있는 깃발은 소거법으로 모몬가의 깃발일 수 밖에 없습니다

    • G.J. 제이 2014.06.30 20:41 신고

      그런가요 ㅠㅠ;;; 여러분들의 기억력이 너무 좋으시네요 ㅎㅎ
      어서 7권 나왔으면 좋겠네요. 재밌어요~

  • 이즈 2014.06.14 00:11

    그런데 혹시 드라마CD를 들어 보셨나요?
    드라마 CD마지막에 그냥 들으면 모르는데 잘생각해보면 3권에 이은 이번 떡밥과 관련 될지도 모르는 무시무시한 떡밥을 찾을 수 있습니다.

  • dse 2014.07.20 16:16

    알베도가 깃발을 내팽겨친게 돌아오지 못할 41인보다 아인즈가 혼자서 길드의 틀을 벗어나 우리를 다스려달라 이런 뜻 아닌가요?

    • G.J. 제이 2014.07.20 18:13 신고

      하지만 말씀과 다른게 아인즈 외의 다른 길드원들도 지고의 41인이라고 부르면서 숭배하고 있거든요. 특히나 자기들을 창조한 창조주들은 아인즈보다 위에 놓고 숭배하죠. 현재 길드에 아인즈 밖에 없어서 그의 말을 듣는 것일 뿐, 자신의 창조주가 돌아오면 아인즈의 말보다 창조주의 말을 더 우선시할꺼라는 것이 작중에서도 언급되던걸로 기억합니다 ~ 그런 상황에서 깃발을 팽개치는게 이상하게 느껴지더라고요.

  • FrostTIber 2014.12.17 23:41

    리뷰 잘봤습니다. ㅎ
    6권에서 나오는 알베도 장면에서 저도 과연 왜그랬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좀 단순하게 생각하게 되었네요.

    1권에서 알베도 설정에다가 "나 모몬가를 사랑한다" 라고 추가설정을 했는데, 모몬이 이름을 아인즈로 바꾼거와
    그리고 계획을 넓혀가면서 바쁜 아인즈 옆에 못있게 된 알베도가 심술을 부리는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결국 알베도 씬을 집중해서 그리면 아무래도 히로인급 되는 설정을 못박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ㅎㅎ;;

    • G.J. 제이 2014.12.21 00:47 신고

      저도 후에 생각했는데, 아인즈보다 모몬이라는 이름을 더 위에 놓고, 이름을 아인즈 울 고운으로 바꿀 수 밖에 없었던 상황 때문에 화내고 있는 것 같다고 느낄 수도 있겠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