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뷰 » 도서

시노노메 유우코 시리즈 리뷰

시노노메 유우코 시리즈 리뷰

빠른 배송, 인터파크 도서의 힘을 빌려 하루만에 3권이 도착하였다. 받자마자 바로 정신없이 탐독하였다. 이렇게 해서 시노노메 시리즈, 「단편소설을 사랑한다」,「연애소설을 사랑하기 시작한다」,「모든 소설을 계속 사랑한다」총 3권을 다 읽게 되었다.

읽고나서 아쉬운 점은 이제 시노노메와 헤어져야할 때가 왔다는 것. 헤어지기 싫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에 들었다. 짧아서 아쉬웠지만 작가도 3권을 완결로 생각했다고 하니, 목적한 그대로 이루어진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소장하고 있는 라이트 노블 중, 연애 소설인 ‘토라도라’, ‘반쪽 달이 떠오르는 하늘’ 보다 현실적인 면에 충실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주고 싶다. 토라도라나 반쪽 달처럼 작 중 지나치게 과장된 표현이라던가 현실적으로 무리가 생각된다는 설정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이 책에서의 설정도 현실적이지 않은 부분도 있을지 모르겠으나 중요한 것은 ‘그럴듯하다’라는 것이다. 독자가 공감을 갖게 하려면 그럴듯한 글을 써야한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합격이다.

일본 소설, 모리하시 빙고의 시노노메 유우코 시리즈 리뷰

1인칭 시점을 사용했다는 것도 이 책의 특징이자 장점이다. 독자는 책을 읽는 내내 주인공인 미나미 에이타의 관점으로만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 다른 캐릭터들이 무슨 마음을 품고있는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우리는 전혀 알 수가 없다. 하지만 그것이 장점이다. 에이타가 갖고 있는 미묘한 감정들을 우리는 그의 입장에서 바라보기 때문에 함께 공감하고 두근거리고, 응원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각 장이 시작될 때마다 시노노메 유우코가 쓴 단편 중 일부분을 수록하여, 독자가 놓치기 쉬운 시노노메 유우코의 감정에도 충실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이 책은 그럴듯하다. 주인공은 주변에 무관심한 성격이지만 그 성격은 형에 대한 열등심과 첫사랑에 대한 트라우마로 인해 생겨났다. 그리고 그런 주인공은 자신과 비슷하게 주변에 무관심해보이는 시노노메 유우코에게 끌리게 된다. 유유상종이라, 비슷한 사람끼리는 서로 알아보기도 쉬운가보다.

 시노노메 유우코가 각 권이 지날 때마다 변화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포인트이다.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1, 2, 3권의 표지에서 보이는 시노노메의 모습이다. 두 청춘남녀의 사랑을 지켜보는 것은 결코 지루하지 않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3권을 읽고난다면 후기를 꼭 읽어보길 바란다. 작가가 책을 통해 표현하고자했던 것들이 어떤것인지 알 수 있다. 또한 이렇게 좋은 책을 번역해주신 이진주님께도 감사의 말을 남긴다. 그래도 2권 후기처럼 다음권에 대한 스포는 하지 않아줬으면 좋겠다.

관련 포스트 :

시노노메 유우코는 단편 소설을 사랑한다 리뷰
시노노메 유우코는 연애소설을 사랑하기 시작한다 감상

댓글 등록하기